해덕 파워웨이 임직원들 "박 전 대표 구속수사해 달라"

가 -가 +

주현웅
기사입력 2020-07-30 [17:35]

▲ 플래카드가 걸린 해덕파워웨이 전경 (사진=해덕파워웨이)

 

해덕파워웨이 임직원들이 박 모 전 대표의 횡령사건으로 인해 막심한 피해를 입고 있다며 "박 전 대표를 구속수사해 달라"고 요구했다.

해덕파워웨이 측에 따르면 박 전 대표의 133억원에 달하는 횡령 사건도 문제지만 그로 인해 주거래처와 관련 거래처 및 외주 업체들로 부터의 신뢰의 손상을 입고 있다고 한다.

이로 인해 임직원들은 급기야 박 전 대표를 구속수사해 달라는 플랜카드를 내걸고 내부청원을 게시하는 상황까지 이르렀다.

이에 해덕파워웨이 측은 박 전 대표를 고소 고발하고 재산에 가압류를 진행하는 등 최선을 다해  횡령금을  반환받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덕파워웨이 관계자는 "그동안 수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지금이 어떤 때보다 가장 큰 위기에 봉착했다"며 "이번 사건처럼 평범한 직원들이 상상할 수도 없는 큰 금액의 횡령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모든 임직원들이 박 전 대표를 믿고 함께했던 만큼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지금까지도 그랬듯이 이번 위기 또한 잘 헤쳐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박 전 대표에게 반드시 법의 심판을 받게 하는 것이 그나마 주주들과 임직원들의 아픔과 실망을  조금이나마  보상해주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끝까지 싸워서 반드시 박 전 대표의 횡령금을 반환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해덕파워웨이 전략기획본부 법무팀은 "지난 7월24일 박 전 대표 개인 재산에 가압류 등의 법적 진행을 통해 횡령금 반환을 받기 위한 실질적인 조치를 취하고 모든 방법을 동원해 회사와 주주들과 임직원들의 손해를 최소화 하겠다"고 설명했다.

주현웅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공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