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우리나라, 코로나와 불공정 ‘두 개 바이러스’와 싸우는 중”

“대통령, 법무부 장관 정리해야”

가 -가 +

박진종
기사입력 2020-09-14 [14:28]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 국민의힘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14일 “지금 우리나라는 두 개의 바이러스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것 같다. 코로나19 바이러스와 불공정 바이러스다”고 말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회의에서 “아시다시피 우리 국민은 교육과 군복무 불공정 논란에 대해 대단히 민감하다. 문재인 정부에선 법무부 장관이 불공정 바이러스 슈퍼 전파자가 되고 있다. 전 법무부 장관은 교육, 현 법무부 장관은 군복무 불공정 특혜로 민심의 역린을 건드리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현 정부의 이같은 문제로 청춘들의 공정 상실감이 매우 크게 전파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여당은 단독범, 공범 운운하며 엄마찬스에 의한 황제 군 휴가를 제보한 청년의 실명까지 공개를 하고 있다. 사태 해결은커녕 성난 민심에 기름을 붓고 있다. 정부와 여당이 불공정 바이러스에 집단감염됐다는 깊은 비판의 목소리가 매우 높다”고 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현 정부 들어 공정의 사전적 정의도 바뀌었다는 지적까지 나오고 있다. 남이 하면 반칙과 특권이고, 자신들이 하면 공정이라는 궤변이 일상화되면서 국민을 무서워하지 않는 괴물 정권으로 변질되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어 “법무부 장관의 불공정 특혜 논란의 최종 종착역은 대통령이다. 대통령이 의도된 침묵을 이어가면서 사태를 더 악화시켜서는 안 될 것이다. 장관이 뒤늦게 진정성 없는 사과를 하고 이번 사태를 그냥 덮고 가려는 것은 ‘국민은 무시해도 된다’ 또는 ‘국민을 이기겠다’는 발상이라고 본다”고 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대통령이 이번 사태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히고 민심의 눈높이에 맞춰 법무부 장관을 정리해야 할 것이다. 공정 가치 훼손에 큰 상실감을 느끼고 있는 청년들의 마음을 보듬는 최소한의 노력조차 외면할 경우, 더 큰 화를 자초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경고했다.

박진종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공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