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로 완화… 수도권은 필요 조치 유지

다중이용시설 핵심 방역수치 의무화 유지

가 -가 +

이다견
기사입력 2020-10-11 [17:10]

▲ 정세균 국무총리/연합뉴스

 

[공감신문] 이다견 기자=정부가 전국적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에서 1단계로 하향 조정했다.

 

정부는 11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정 총리는 이날 회의 모두발언에서 "2주간 국내 발생 확진자 수는 하루 평균 60명 미만으로 줄었고 감염 재생산 지수도 '1 이하'로 떨어져 확산세가 억제되고 있다고 판단한다"며 "장기간 계속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많은 국민이 피로감을 느끼고 민생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적극 고려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1단계로 조정키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방문판매 등 위험요인에 대해서는 강화된 방역 수준을 유지하고, 대상별 위험도에 따라 정밀 방역을 강화키로 했다. 예를 들어 음식점과 카페 등 밀집 우려가 큰 곳은 매장 내 거리두기를 지속하는 식이다. 아울러 진정세가 다소 더딘 수도권의 경우에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방역수칙 중 필요한 조치를 유지키로 결정했다.

 

정 총리는 "국민 생명과 안전을 위해 집회를 자제해 준 단체와 불편을 감수해 준 시민과 휴일에도 수고해 준 경찰 관계자들에게 감사 말씀을 드린다"며 "이달 중순부터 단풍이 절정을 이루면 이를 즐기려는 국민이 많을 것이다. 단체탐방보다 가족 단위의 소규모 탐방을 권하고, 마스크도 반드시 착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다견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공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