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국감]디스커버리 책임 회피 않겠다는 윤종원, '자율배상 협상' 응할까

가 -가 +

염보라
기사입력 2020-10-16 [15:05]

▲ 윤종원 중소기업은행장이 16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신용보증기금·한국산업은행·중소기업은행 등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연합뉴스 제공


[공감신문] 염보라 기자=윤종원 기업은행장이 디스커버리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윤 행장은 16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불완전판매 사례 고객을 직접 만났고, 이에 대한 금감원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은 "고위험상품인 디스커버리펀드를 기업은행에서 판매한 이유가 무엇이냐"며 "디스커버리펀드를 (안전자산으로) 속여서 판 것이 아니냐. 중소기업 우산을 뺏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윤 행장은 "불완전판매 사례가 없었다는 것이 아니다. 다만 속여서 팔았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불완전판매 사례에 대해 절대로 책임을 회피하지 않을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윤재옥 국민의힘 의원은 외압 가능성을 제기했다. 윤 의원은 국책은행이 사모펀드를 대량 판매한 데 대해 의문을 나타내며 "장하성 전 정책실장의 동생이 운용사 대표라서 많이 팔아줬다고 하는 이야기가 있다"고 운을 뗐다.

 

디스커버리펀드는 장하성 중국대사 동생인 장하원 씨가 설립한 디스커버리자산운용이 운용을 맡았던 상품으로, '장하원 동생 펀드'로 불리며 주목을 받은 바 있다. 기업은행은 디스커버리자산운용이 설계한 펀드 2종을 총 6792억원 어치 판매했고, 피해자들은 기업은행의 적극적인 판매 행보가 다른 은행·증권사가 해당 상품을 취급하게 된 계기가 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윤 의원의 질문에 대해 윤 행장은 "내부 검토 과정에서 그런 고려는 없었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도 "이런 사태가 국책은행에서 일어난 점은 송구스럽다"며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대책위원회가 16일 오전 국회 앞에서 '윤종원 기업은행장 규탄 및 해결 촉구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염보라 기자     

 

한편 기업은행은 지난 6월 11일 이사회를 열고, 디스커버리펀드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원금 50% 선지급을 결정한 바 있다. 차액은 금감원 조사 결과가 나온 뒤 최종 보상·회수액이 확정되면 정산한다는 방침이다. 


반면 투자자들은 빠른 시일 내 '전액 선지급'을 요구하고 있다. 금감원 조사 결과가 지연되는 상황에서 손 놓고 기다릴 수만은 없다는 입장이다.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대책위원회 관계자는 "(디스커버리펀드 투자자 대다수가) 법인이다 보니 투자금액이 10~20억원에 달하는 경우도 있다. 대부분 운영자금을 넣은 경우였는데, 이게 묶이면서 또다른 대출을 알아보는 상황들이 됐다"면서 "원금 회수가 시급한 문제"라고 호소했다.


대책위 측은 이날 윤 행장의 발언 이후 공식 입장자료를 내고 "금감원 검사가 끝나고 나서 책임을 지겠다는 것은 아직도 무엇이 잘못된 것인지 파악하고 있지 않으며, 파악할 의지도 없다는 속내를 여과 없이 보여준 것"이라며 "응분의 책임을 지겠다면 금감원 검사를 기다리지 말고 당장 피해자들과 책임 있게 자율배상 협상에 응하라"고 촉구했다. 

염보라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공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