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중등교원임용시험 괜찮나...노량진 임용고시학원 최소 32명 확진

서울시교육청, 중등 임용시험 예정대로 진행

가 -가 +

박진종
기사입력 2020-11-20 [16:57]

▲ 중등 임용고시 시험을 하루 앞두고 20일 서울 동작구 노량진의 한 대형 임용고시 학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가운데 이날 오후 동작구보건소에 차려진 선별진료소에서 학원생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 연합뉴스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서울 동작구 노량진의 한 임용고시 학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최소 30명 이상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는 21일 중등임용시험을 앞두고 있어, 당국은 비상이 걸렸다. 특히, 해당 학원이 많은 인원을 수용하는 대형 학원으로 알려지면서 우려를 키우고 있다.

 

동작구는 노량진 '임용단기' 학원 수강생 2명이 지난 18∼1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다른 수강생과 직원 등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오후 2시까지 이 학원 관련 확진자는 총 32명으로 늘어났다.

 

하지만 검사 대상자 가운데 아직 검사를 받지 않은 이들도 있어 확진자가 더 나올 수도 있다고 동작구청은 전했다.

 

내일인 21일에는 중등교원 임용시험이 예정돼 있다. 그러나 서울시교육청은 중등 임용시험을 예정대로 치를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고사장 방역을 강화하고 시험은 예정대로 진행할 것이다. 확진자는 응시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박진종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공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