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사고 철통방어… NH농협카드, FDS 고도화 완료

업계 최초 '2단계 모델 운영 과정' 시스템 도입

가 -가 +

염보라
기사입력 2020-11-20 [17:18]

▲ 2단계 모델 운영 과정 시스템 설명도


[공감신문]염보라 기자=NH농협카드는 지능적이고 대형화되는 금융사기로부터 고객을 보호하기 위해 이상금융거래탐지시스템(FDS) 고도화 프로젝트를 완료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회사는 업계 최초로 다수의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활용한 ‘2단계 모델 운영 과정(2stage model operation process)’ 시스템을 도입했다. 2단계 모델 운영 과정은 카드 부정사용 예측 모형을 스코어모형과 서브모형 2가지로 구분하는 프로세스를 말한다. 세부적으로는 스코어모형을 통해 과거 부정사용 패턴 분석을 통해 이상거래 가능성을 점수화(Score)해 금융사기를 1차적으로 방지하고, 2차적으로 서브모형들이 탐지해 보완하는 구조다.


이와 함께 국내 신용카드 부정사용 예측 모형을 개선하고 특이 패턴을 탐지하기 위해 ▲자가이상거래 탐지 모형 ▲카드 보이스피싱 스코어모형 개발과 모니터링 환경을 새롭게 구성했다.

 

머신러닝 기술을 활용해 이상거래 적발에 필수적인 룰(Rule)방식을 자동으로 생성하는 기능과 특이패턴 분석기능도 추가 도입했다. 카드이용정보, 고객 신용 등을 반영해 이미 알려진 사고 패턴을 적발하는 데 머무르지 않고, 정상거래 패턴과 크게 상이한 사고 의심 패턴을 적발하기 위한 환경을 구축한 것이란 게 회사 측 설명이다.

 

NH농협카드 관계자는 “부정사용 영역뿐 아니라 특이거래로 인한 사고까지도 사전에 파악해 고객을 보호할 수 있는 데이터환경을 구축하는 것이 목표”라며 “국내 카드사에서 시도하지 않은 영역까지 관리체계에 포함하는 등 앞으로도 FDS 성능 개선에 앞장서 안전한 NH농협카드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염보라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공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