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KT새노조 "KT남부서비스서 부당노동행위 발생, 삼성노조 와해와 동일해"

기사승인 2018.05.15  11:02:01

공유
default_news_ad2

- “KT 노동조합 선거과정서 부당노동행위 조직적으로 발생했을 가능성 높아"

KT새노조 제공

[공감신문] KT서비스남부에서 부당노동행위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KT서비스남부는 지난해 두 명이 산업재해로 사망한 곳이기도 하다. 올해도 전주 추락 등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노동자의 근무환경이 열악한 곳에서 부당노동행위까지 발생했다는 소식이 들리면서 우려가 커지고 있다.

15일 KT새노조에 따르면 중앙노동위원회는 지난 10일 KT의 그룹사인 KT서비스남부에서 부당노동행위가 발생한다고 인정하는 판결을 내렸다.

지난해 KT서비스남부 노동조합 위원장 선거에서 회사 측이 불법으로 개입해서 특정 후보를 지원하는 등 선거활동을 방해 했다는 의혹이 나왔는데, 중앙노동위원회가 이를 사실로 인정한 것이다.

노동조합의 선거는 민주적 요소가 가장 뚜렷한 부분이다. 회사가 노조 선거를 불법으로 개입 했다는 사실은 매우 심각한 문제이며, 법으로 보장된 권리를 기업이 침해한 행위라는 평가다.

특히, 국민기업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있는 KT의 그룹사에서 노조 활동을 방해하는 행위가 버젓이 일어났다는 점에서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KT남부서비스에서 부당노동행위가 발생했다. 일부는 이번 사건이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와해와 견줄 수 있는 사안이라고 주장한다. 사진은 삼성전자 서초사옥 앞에서 열린 '삼성 노조 파괴 공작 규탄 노동당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

일부 관계자는 이번 KT남부서비스 부당노동행위 사태가 얼마 전 검찰이 압수수색 한 '삼성전자서비스 노조와해' 사건과 동일한 중대 사안이라는 지적도 내놓는다.

KT새노조는 검찰이 KT남부서비스 부당노동행위에 대해서도 엄정한 수사를 통해 사건의 진상을 밝히고 책임자에게 법적처벌을 내려야 한다는 입장이다. 

구체적으로 검찰이 즉시 KT서비스남부 부당노동행위 수사에 착수하고, KT서비스남부를 압수수색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회사의 불법선거개입으로 피해를 입은 KT서비스남부 노동자들이 이미 부당노동행위로 회사와 장희엽 사장을 고소한 상태이기도 하다.

KT새노조는 KT노동조합 선거과정에서 전국적으로 부당노동행위가 발생했을 가능성이 높다며 검찰이 즉시 압수수색을 진행하는 등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T새노조는 “노조 선거과정에서 전국적으로 유사한 사건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했고, 이는 회사 조직적으로 선거에 개입했을 가능성을 방증한다. 검찰은 회사 측이 증거를 없애기 전에 KT서비스 본사를 압수수색해서 회사의 조직적인 개입여부를 밝혀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번 KT서비스 사건이 KT그룹 전반에 걸친 노무 관리의 구조적 문제에서 발생했다고 진단하며, 앞으로 KT그룹사 차원의 노동문제 해결을 위한 활동을 계속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불법정치자금후원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황창규 회장에 대해서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황 회장은 과거의 관행이며 자신은 몰랐다고 주장할 수 있다. KT그룹의 적폐인 노무관리 역시 관행이라고 주장할 수도 있다. 그러나 이 역시 반드시 황 회장에게 청구서로 돌아올 것임을 분명히 알아야한다”고 경고했다.

ad36
기사 댓글 0
펼치기
default_bottom
default_bottom_notch